유흥,강남유흥

[천안-1004] 고추를 극대노로 만들어버리는 마사지와 수지의 봉지

페이지 정보

작성자 메로나요 댓글 0건 조회 4,768회 작성일 20-07-14 17:00

본문

  • 페이스북으로 공유
  • 트위터로  공유

● 업소 후기 기본양식


 다음 양식에 맞게 정성스런 글 작성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① 방문일시 :7/13


② 업종명 :휴게


③ 업소명 및 이미지 :1004


④ 지역명 : 천안


⑤ 파트너 이름 및 이미지 :수지


⑥ 업소 경험담 :

천사에 짭까사이 코스로 예약해놓고나서 방문해봤음.

짭까사이라는게 그냥 자지 만지작 거리면서 흥분시키는 건줄 알았는데

여기서 받고 나니까 짭까사이라는게 진짜 섹스전에 몸을 충분하게

달궈주고 고추를 시원하게 발싸할수 있게 만들어주는거란걸 알게됐음.

방문에서 일단 마사지부터 받았는데 마사지사가 전투적으로 압을 넣어주는데

역시 안마의자같은거 따위로는 느낄수 없는 섬세한 부분까지 마사지를 해주는게 시원했음.

그리고 나서 수지를 만나기전에 개봉해버린 내 고추를 마사지해주는 사람이

만지작 거리면서 부드럽게 만져주는데 수지 만나기도 전에 싸버리는거 아닌가

하는 정도로 부드럽게 만져줬음. 이부분은 조심해야할듯 거기서 끝나버려도

수지를 만날수 있을지 모르니까 여튼 나는 참았는데 짭까사이 끝나고 나니까

벌것다 못해 빨갓게 달아올라버린 고추를 보고 있자니 참 많이 굶었구나라는게 세삼 느껴졌음.

씻고나서 수지를 만났는데 어리다고 본거같은데 애가 새련된 느낌이 나면서

성숙한 느낌을 주는게 색다른 영계였음.

그동안 만난 영계들은 약간 ㄹㄹ를 연상케하는 애들이었는데 수지같이

성숙한 느낌의 영계가 개인적으로 더 마음에 들었음.

수지가 인사를 하고 벌거벗은 나를 따라 벗고는 내 옆에 누워서

애무를 시작해주는디 이미 만나기전에 흥분되 버린 내 몸이

수지의 가벼운 터치만으로도 상당히 자극적인게 느껴졌음.

수지의 사까시가 들어오는데 수지가 잘하는 것도 있었지만 짭까사이의 영향덕분인지

고추가 너무 황홀하다는 느낌을 받았고 수지의 입안에 그냥 싸버리고 싶은 생각뿐이었음.

하지만 수지의 부지를 탐하기 위해 참고 참다가 쑤셔봤는데

이건 진짜 반칙아니냐. 쪼임도 좋고 엉덩이 떡감 허벅지 탄력때문에

느낌이 너무 빨리와버림. 이미 상당히 자극을 받은터라 수지의 공격에 나는 참을 인자를

속으로 백번은 넘게 그렸음. 그리고 나서 정상위로 돌렸는데 콘돔을 꼈음에도 불구하고

나는 버틸수가 없었음. 급하게 후배위로 돌려서 발싸 했는데 오줌 쌀때처럼 시원함에

몸이 부르르 떨렸고 쾌감이 극대화될 정도로 느껴버렸음.

 

긴시간 쑤시진 못했지만 정말로 상당히 느껴버린 자극때문에 끝나고 나서 온몸에 힘이 풀렸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공유
  • 트위터로  공유


접속자

오늘 36,234
어제 49,6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