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흥,강남유흥

유흥연구소 밤꽃

유흥연구소 밤꽃

유흥을 즐기는 업소. 유흥업소, 또는 유흥주점을 줄여서 "유흥"이라고 부르는데, 엄밀히 말하면 같은 개념은 아니다.

유흥은 원래대로라면 놀 유(遊), 즐거울 흥(興) 자를 쓰는 만큼 음주가무를 비롯한 즐거운 모든 것이 포함되나, 의미변화를 거쳐 일반적으로 '유흥' 하면 성매매, 유해업소와 연관되는 경우가 많다. 유흥의 의미가 성적인 쪽으로 사용되기에 성적이지 않은 즐거운 것을 표현할 때는 '오락', '여가', '유희' 등의 단어가 사용된다. 사전적으로 보면 집에서 재미있는 TV 프로그램을 보거나 게임을 하는 것도 "유흥"으로 정의될 수 있지만 이미 성 관련으로 굳어버려서 아예 사용하지 않는 용례가 되었다.

유흥업소 문화를 '밤문화', 업소 일을 '밤일'이라고도 부른다. 음주와 성관계가 주목적인 업소이므로 주로 밤에 영업을 하기 때문. 물장사라고 부르기도 한다.

이곳에 출입하는 사람들은 대부분 성인이며 이용가격이 상당히 비싸기 때문에 어느 정도 경제력이 있어야 한다. 한편으로는 용돈을 받아서 혹은 다른 학생의 돈을 뺏어서 드나드는 중학생, 고등학생들도 있다. 청소년은 출입이 금지되지만 대부분 신분증 위조를 통해 성인으로 위장하여 들어간다. 물론 불법이니 절대 신분증을 위조하지 말자. 관련 문서 참고. 때문에 학원가와 같이 청소년들이 많이 몰리는 곳은 당연히 세울 수 없다.

일본에서는 풍속점(風俗店)[1]이라고 부르며, 한국보다 업소들의 종류가 훨씬 다양하다고 한다. '풍속'은 옛날부터 전해져 내려오는 그 장소의 생활 전반에 걸친 습관, 혹은 그 시대의 유행과 습관을 의미하는데, '유흥'과 마찬가지로 일본에서는 안 좋은 의미가 되어버렸다.[2]특이하게도 이 화류계를 배경으로 한 순정만화인 밤의 꽃은 화류계를 밝은 분위기로 그려놓았다. 특이하게 일본에서는 취로가 허가된 외국인일지라도 풍속점에 고용될 수 없다. 풍속업에 종사하는 외국인은 강제퇴거 대상이 된다.

이곳에서 포주, 매춘부, 성노동자들이 일하면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돈을 받는다. 대체로 번화가에 유흥업소들이 많다.


  • 페이스북으로 공유
  • 트위터로  공유


접속자

오늘 25,707
어제 46,398